본문내용 바로가기

5424억 규모 대만 무인경전철 사업 수주

- 도원시 녹선 무인경전철 80량 및 시스템 설비 납품 사업
- 세계 5위권 무인운전 차량 실적 인정 “현지 시장 입지 강화”

2018/06/26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대만에서 무인경전철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로템은 26일 대만 도원시에서 발주한 녹선(綠線) 무인경전철 80량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현대로템은 이번 사업을 통해 차량과 함께 통신·관제 및 검수 등 시스템 설비를 함께 납품할 예정이며 전체 금액은 5424억원이다.


도원시 녹선 무인경전철은 도원시 도심을 가로질러 도원국제공항의 공항철도와 연결되는 신설 노선인 녹선에서 운행되며 2025년 개통될 예정이다. 차량은 창원공장에서 생산된다.


현대로템이 이번 사업을 수주할 수 있었던 것은 무인운전차량 수주 실적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현대로템은 2005년 캐나다 벤쿠버 전동차 40량, 2007년 신분당선 전동차 120량, 2007년 상파울루 4호선 전동차 84량, 2012년 홍콩 SCL 전동차 333량, 2013년 인도 델리 RS10 전동차 486량, 2016년 터키 이스탄불 마흐뭇베이 전동차 300량 등 국내외에서 무인운전차량을 2000량 이상 수주했으며 노선 길이 기준 무인운전차량 시장점유율 세계 5위권을 기록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경쟁사와의 기술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차량 안전성 향상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차량의 주요 장치에 전원을 분배하는 핵심장치인 배전반에 자동소화 설비를 갖춰 화재 발생 시 조기에 진압할 수 있게 했으며 차량의 바퀴 부분인 대차에 탈선 감지장치를 설치해 탈선을 감지하면 자동으로 비상제동을 작동시키고 관제실에 보고되도록 했다.


더불어 차량 상태를 자동으로 분석해 차량기지에서 운영인력들이 효과적으로 차량 상태를 파악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해주는 TCMS(Train Control and Monitoring System) 시스템을 적용함과 함께 주변 밝기에 따른 전조등 자동 점멸 및 실내 조도 자동 조절 기능 도입으로 소비전력을 절감해 차량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게 했다.


녹선 경전철은 2량 1편성으로 구성되며 운행속도는 80km/h이다. 차량 내 우대석에는 열쇠고리 형태의 발신기를 소지한 임산부가 접근 시 자동으로 점등되는 램프를 설치해 승객들의 좌석 양보를 유도할 수 있게 했으며 차량과 차량 사이에 폭 1.2m의 광폭 연결통로를 적용하는 등 승객 편의성이 뛰어나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달 수주한 철도청 전동차 520량에 이어 대만에서 추가 사업 수주에 성공하며 현지 시장에서의 입지를 다졌다”며 “시행청과 이용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고품질의 차량과 설비를 납품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로템은 이번 달 대만 철도청 전동차 520량을 9098억원에 수주하며 19년만에 대만 시장에 다시 진출한 바 있으며 이번 사업도 연달아 수주함으로써 현지에서의 경쟁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