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車 핵심부품 신사업 개척… 디지털 계기판 시장 첫 진출

- 7인치 클러스터 이달부터 본격 양산, 코나EV에 첫 적용… 12.3인치도 20년 양산 목표
- 주행정보 급증하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시대에 디지털 클러스터 중요성 크게 부각
- 클러스터·AVN·SVM·HUD 등 인포테인먼트 핵심기술 확보, 차세대 콕핏 개발경쟁 우위

2018/05/09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차 핵심 주행정보 표시장치로 부상하고 있는 디지털 클러스터(계기판)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클러스터를 양산해 코나 EV에 첫 적용했다. 또한 디지털 클러스터를 기반으로 자율주행 시대에 최적화된 차세대 콕핏(운전석 조작부 일체) 개발에도 박차를 가한다.


현대모비스의 클러스터 시장 신규 진출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정보통신(ICT) 부품을 집중 육성해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등의 미래 자동차 기술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신규 성장동력으로 삼기 위한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콕핏 핵심부품인 클러스터 개발에 수년간 공을 들여왔다. 지난 2015년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 개발에 성공한데 이어, 3년만에 7인치 클러스터 양산에 돌입한 것이다. 


현대모비스는 12.3인치 듀얼 화면 클러스터, 3D 입체형 클러스터 등을 개발하는 한편, 2020년 12.3인치 클러스터를 양산한다는 목표이다. 이를 통해 디지털 클러스터 글로벌 선도업체들과 동등한 수준의 기술력을 확보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국내 완성차는 물론 해외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적극적인 영업활동을 펼쳐 디지털 클러스터를 주력 해외 수주 품목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클러스터 시장 빠르게 변화

클러스터는 속도·주행거리·경고 알람 등 주행정보를 표시하는 계기판으로, 운전자와 자동차를 연결하는 콕핏 핵심부품이다.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시대는 운전자에게 제공되는 주행 및 도로교통정보 등의 급격한 증가에 따라 클러스터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으며, 기존 아날로그 방식에서 많은 정보를 효과적으로 표시할 수 있는 디지털 클러스터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다.

이에 따라 자동차 부품업체는 물론 IT 업체들까지 디지털 클러스터 시장에 속속 뛰어들고 있으며, 관련 시장도 크게 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 IHS Markit은 클러스터 시장 규모가 지난 2016년 7.5조원에서 2023년 약 11조원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2023년에 판매되는 신차 약 81%(약 9조원)에 디지털 클러스터가 적용될 것으로 분석했다.


■ 디지털 클러스터 기반으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개발

이번에 현대모비스가 첫 양산한 7인치 디지털 클러스터는 자동차 소프트웨어 표준플랫폼인 오토사(AUTOSAR)를 기반으로 개발됐다. 고해상도(1280x720)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시인성을 높이고, 중앙처리장치(CPU) 소프트웨어를 독자개발 하는 등 핵심기술 자립도를 높였다는 평가다.


현대모비스는 이번 클러스터 양산을 계기로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서라운드 뷰 모니터링(SVM), ▲오디오·비디오·내비게이션(AVN) 등과 함께 인포테인먼트 4대 핵심부품 독자기술을 모두 확보했다. 이 같은 4대 인포테인먼트 핵심부품 기술을 모두 확보한 글로벌 자동차 부품사는 매우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4대 인포테인먼트 핵심부품을 기반으로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에 최적화된 차세대 콕핏 개발 경쟁에서 우위에 설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차세대 콕핏은 디지털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HUD·SVM·AVN 등을 통합, 하나의 대형 클러스터 화면에 여러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한꺼번에 구현한다.


현대모비스 ICT연구소장 양승욱 부사장은“글로벌 자동차 부품사와 IT업체들이 각자 차별화된 전략으로 자율주행차용 차세대 콕핏 개발 경쟁을 펼치고 있다”면서 “현대모비스는 내년 상반기까지 4대 인포테인먼트 핵심부품을 동시 제어할 수 있는 통합플랫폼을 개발해 차세대 콕핏 개발 경쟁에서 앞서 가겠다”고 밝혔다.


■ 미래형 디스플레이 개발에 박차

현대모비스는 올해 CES에서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을 반영한 차세대 콕핏에 적용된 다양한 미래차 디스플레이를 선보였다. 운전석을 중심으로 각각 클러스터, 스티어링 휠(운전대), 룸미러, 콘솔박스에 위치한 총 4개의 디스플레이다.


먼저 기존 클러스터 자리에는 운전석과 조수석을 가로 지르는 초대형 디스플레이를 장착하고, 클러스터와 AVN, SVM, HUD의 기능을 통합했다.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홀로그램 가상비서가 자율주행을 돕는다. 운전대에는 스마트폰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설치하고 주행 중 양손으로 쉽게 조작이 가능하게 했다. 룸미러와 콘솔박스에도 대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자율주행 모드에서 운전자와 뒷자리 탑승객이 함께 엔터테인먼트 컨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달리는 극장’을 구현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차세대 칵핏에 적용한 4가지 디스플레이 외에도 증강현실을 이용한 AR HUD(Augmented Reality HUD)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AR HUD는 기존 윈드쉴드 등에 주행정보를 표시해 정보를 제공하는 HUD에서 앞서 나간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AR HUD는 주행정보를 실제 도로 상에 덧입혀 보여주는 형태로, 아직 상용화된 사례가 없을 만큼 고난이도의 기술을 요구하는 첨단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말 AR HUD 개발을 완료하고, 관련 기술을 확보했다. 


현대모비스는 클러스터와 AR HUD 등 미래형 디스플레이 기술에 통신·편의·보안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커넥티비티 솔루션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미래차 기술을 선도하는 ICT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