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미래 자동차산업 인재 육성에 힘쓴다

- ‘자동차 과학교실’, 현대차그룹 사업장 인근 45개교 1,600명 대상 과학기술 교육 지원
- ‘자동차 과학캠프’, 우수학생 100명 선발해 2박 3일 과학체험 및 브랜드체험관 견학
- 2017년부터 2년간 총 2,600명 청소년 과학기술 미래인재 육성

2018/08/20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청소년들의 과학 교육 격차를 해소하고, 미래 자동차산업 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적극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과 한국과학우주청소년단은 17일(금) 파주 현대자동차 인재개발센터에서 ‘자동차 과학교실’ 수업참여 학생 중 학교장 추천을 받은 경기, 울산 지역 초등학생 100명을 대상으로 ‘자동차 과학캠프’를 개최했다.

 

2박 3일간 진행된 ‘자동차 과학캠프’는 ▲드론 레이싱, 길 따라 가는 자율주행 전기차 만들기 등 과학 미션을 통한 과학체험 교육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을 방문해 자동차 개발과정 이해 및 브랜드 체험 등으로 진행됐다.

 

‘자동차 과학캠프’는 지난해 보다 참여대상과 일정을 확대해 친환경 자동차와 미래 과학기술을 주제로 한 과학체험 활동을 진행함으로써 학생들이 자동차와 과학에 대한 흥미를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또한 올해 5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자동차 과학교실’은 현대자동차그룹 사업장 인근 지역 청소년들에게 자동차 기술을 활용해 과학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성장세대와 소통을 강화하는 미래인재 육성 프로그램으로 교육청이 선정한 경기지역 및 울산지역 45개교 1,600명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6개월간 교육을 진행한다.

 

‘자동차 과학교실’은 자동차 상식, 직업, 미래 기술 등을 배우는 자동차 산업 소개와 수소차 원리 실험, 풍력차, 드론 등을 직접 제작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자동차 공작교실로 구성된다.

 

특히 올해는 재능기부를 희망하는 22명의 현대자동차그룹 임직원들이 공모를 통해 직원강사로 선발되었으며 ‘자동차 기본지식’, ‘미래 자동차’ 등을 주제로 강의를 해 의미를 더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청소년 과학기술 미래인재 육성을 위한 ‘자동차 과학교실’과 ‘자동차 과학캠프’가 어느덧 2년차 사업을 맞이했다”며 “자동차 회사의 특성을 살린 특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열정을 가진 직원강사의 참여를 통해 성장 세대와 소통하는 진정성있는 사회공헌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찾아가는 자동차 과학교실’을 비롯해 ▲중학교 자유학기제에 특화된 진로교육 프로그램인 ‘현대자동차 미래자동차 학교’(전국 240개 중학교 1만여명) ▲지역의 교육여건 개선을 위한 자동차 연구소 연구원의 ‘직원 강연기부’(화성시 관내 초/중/고 158개 학급 4,700명) 등 청소년을 대상으로 체계적인 과학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