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 퀴즈대회 개최

현대자동차그룹이 고령자 교통사고 예방과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2016/11/15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고령자 교통사고 예방과 사회적 인식 개선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지난 14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소재 AT센터에서 고령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시니어 교통안전 골든벨 퀴즈대회’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현대자동차그룹이 ▲도로교통공단 ▲한국종합노인복지관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함께 올해 2월부터 진행해 온 65세 이상 고령자 대상 교통안전교육을 마무리하는 행사로 마련됐다.


퀴즈대회는 전국 20개 노인복지관을 통해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한 2,259명의 참가자 중 지역별 예선을 거쳐 선발된 200명을 대상으로 ▲교통안전표지판의 의미 ▲노화에 따른 신체적 변화와 교통안전을 위한 대처방안 ▲ 실생활 교통안전 등과 관련된 문제를 풀어 우승자를 가려내는 골든벨 퀴즈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행사는 퀴즈대회 외에도 ▲교통안전 교실의 운영성과 전시 ▲고령자 교통안전교육 프로그램 체험존 운영 ▲인지기능검사 ▲축하공연 및 장기자랑 등이 함께 진행되었다.


한편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전체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65세 이상 운전자 및 보행자 관련 교통사고는 최근 5년간 연평균 8%씩 증가하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또한 2015년 교통사고 사망자 4,621명 중 40%가 65세 이상 고령자이며, 교통사고 발생시 이들의 사망률은 어린이 대비 5.7배에 달하는 등 고령자를 대상으로 하는 교통안전교육 등 예방활동이 필수적인 상황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교통안전뿐만 아니라 생활 속에서 안전을 증진하기 위한 ‘세이프 무브(Safe Move)’를 그룹의 핵심 사회공헌활동 중 하나로 삼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특히 최근에는 고령 운전자 및 보행자 사고 예방을 위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위해 올해 2월부터는 ▲도로교통공단 ▲한국종합노인복지관협회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협력해 ‘베테랑 교통안전 교실’ 운영을 지원해 왔다.


‘베테랑 교통안전 교실’ 참가자들에게는 인지기능 검사를 포함한 안전운전 및 안전보행 교육이 제공됐으며, 특히 안전운전교육을 수료한 718명에게는 도로교통공단 협조로 2년간 자동차보험료 5% 할인 혜택이 제공됐다.


뿐만 아니라 현대자동차그룹은 도로교통공단에 특수 제작한 버스를 제공해 도서산간 지역에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육’을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이 제공한 특수 제작 버스 내부에는 컴퓨터가 비치돼 ▲면허시험 응시 ▲인지기능검사 ▲교통안전교육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으며, 총 817명이 교육에 참가했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은 내년부터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와 함께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하는 노인복지관을 더욱 늘리고, 교육 성과가 높은 참가자 중 일부는 보행안전교육 강사로 육성해 지역 노인복지관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한국 사회의 급속한 고령화로 인해 65세 이상 고령자 교통사고가 증가하고 있어 무엇보다 적극적인 예방이 중요하다”며 “어르신 대상의 교통안전교육에 힘을 쏟아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그룹은 고령자의 교통안전교육 프로그램 외에도 어린이를 대상으로 ▲로보카 폴리 등 캐릭터를 활용한 교통안전교육 ▲교통안전 체험관 키즈오토파크 운영 ▲어린이 통학차량 승하차시 사고 예방을 위한 ‘천사의 날개’ 기증 등 다양한 교통사고 예방활동을 진행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