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제6회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시상식 개최

- 2일 서울 문화비축기지서 2천여명 참석한 가운데 시상식 및 축하공연 실시
- 5개월간 전국 75개팀, 2천5백여명 참여…최종 13개팀 대학로서 본선 치뤄
- 수상자에게 상금 수여 및 미국 브로드웨이 연수 기회 등 다양한 혜택 제공

2018/09/03   현대자동차그룹

대학생 공연예술인들의 꿈의 무대인 ‘제6회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이 5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일(일) 서울 문화비축기지(마포구 상암동 소재)에서 김성일 문화체육관광부 예술정책관, 이병훈 현대차 이사, 정인석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 회장, 배우 고창석, 박해수 및 행사 참가자 등 총 2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회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 시상식을 개최했다.

 

올해 시상식은 행사 참가자간 소통과 교류의 시간을 늘리고 예비 문화예술인들의 무대 공연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연극대본 리딩공연 ▲뮤지컬 갈라쇼 ▲학교 대항 미니 콘서트 등 다양한 축하 공연 프로그램이 추가돼 행사 참가자는 물론 일반 관객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구성됐다.

 

2013년 시작해 올해로 여섯번째를 맞이한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은 현대차그룹과 (사)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10여개 문화예술단체가 후원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대학 공연예술 경연대회다.

 

특히 대학교 공연예술 관련 학과 및 동아리 학생들이 꿈의 무대라 불리는 대학로에서 공연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청년 예술가들이 대한민국 문화예술계의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는 데 기여하고 있다.

 

올해 대회에는 전국 67개 대학 75개팀, 2천5백여명의 학생들이 참여해 치열한 예선 경쟁을 펼쳤으며, 그 결과 총 13개팀(연극 6팀, 뮤지컬 7팀)이 최종 본선 무대에 올랐다.

 

이들 본선 진출 팀들은 본선 경연을 시작하기 앞서 전문가들과 함께한 워크숍을 통해 공연 전반에 대한 자문과 기술지원 등 체계적인 교육을 받으며 공연 수준을 한층 높였다.

 

본선 경연은 지난달 19일부터 31일까지 13일간 대학로 일대 3개 공연장에서 심사위원과 관객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으며, 특히 13개 본선 진출팀 가운데 경기대, 중앙대, 동아방송대 등 3개팀은 대학생들의 새로운 시각을 바탕으로 한 창작극을 발표해 공연예술계에 신선한 충격을 주기도 했다.

 

2일 열린 시상식에서는 경기대학교의 연극 ‘소리’와 청운대학교의 뮤지컬 ‘유린타운’이 연극과 뮤지컬 부문 영예의 대상으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팀당 40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현대차그룹은 대상을 포함해 현대자동차 사장상, 페스티벌 집행위원장상 등 총15개 부문(단체 9개, 개인 6개)에 걸쳐 총 3,2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했다.

 

개인 수상자 전원은 뮤지컬의 본고장 미국 브로드웨이 또는 영국 웨스트엔드에서 백스테이지 투어 등의 연수를 받을 예정이며, 오는 12월부터 대학로에 마련되는  ‘H-스타 시어터’에서 연출, 연기 등 각 분야 전문가의 교육을 받고 일반 관객을 대상으로 쇼케이스를 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공연예술 분야는 전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한류와 이를 이끌고 있는 배우, 연출가들이 탄생하는 곳”이라며 “‘현대차그룹 대학 연극·뮤지컬 페스티벌’을 대표적인 문화 사회공헌사업으로 발전시켜 차세대 문화예술 리더를 발굴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군장병, 군가족들을 위해 수준 높은 문화공연을 제공하는 ‘군인의 품격’ ▲문화예술 균형 발전을 위한 국내 최대 규모 축제 ‘해비치 아트 페스티벌’ 후원 등 문화예술 분야에서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