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구이저우성 쑨즈강 서기 면담

- 구이저우성 서기, 19일 현대자동차그룹 방문해 중국 및 연구소 담당 임원 접견
- 사업현황 소개, 쌍방 사업 확대 방안 논의 및 남양연구소 주요 시설 참관/체험
- 지난해 9월 개소한 구이저우성 빅데이터센터, 커넥티드카 서비스 발굴 지원

2018/09/20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은 19일(수) 오후 중국 구이저우성 쑨즈강 서기와 대표단이 현대기아자동차 남양연구소에 방문해 그룹 중국사업 및 연구소 담당 임원들과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화) 방한한 쑨즈강 서기 일행은 현대자동차그룹, 삼성 등 국내 주요 대기업 및  세종시 등 정부기관 담당자를 만나며 양국 우호 협력 증진을 모색하고 있다.

 

이번 현대자동차그룹 남양연구소 방문 행사에는 안지우슝(安九熊) 구이저우성위원회 부비서장, 마닝위 구이저우성정부 부비서장, 지홍(季泓) 상무청 청장 등이 동행했으며,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중국상품담당) 권문식 부회장, 중국사업본부장 이병호 부사장 등이 이들을 맞이했다.

 

이날 현대자동차그룹과 구이저우성 정부는 ▲구이저우성 경제발전 현황 공유 ▲현대자동차그룹 사업현황 소개 ▲구이저우성 빅데이터 센터를 활용한 쌍방 사업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으며, 대표단은 남양연구소 주요 시설을 돌아보고 현대자동차그룹의 기술력이 집약된 고성능/친환경차를 체험했다.

 

중국 정부는 빅데이터를 국가전략산업으로 지정해 육성하는 중으로, 구이저우성 구이안신구를 중국 국가 빅데이터 종합시범구로 선정하고 각종 우대정책을 펼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2016년 말 구이저우성 정부와 빅데이터 센터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했고, 지난해 9월 정식 개소 이후 올해 초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구이저우성은 당사 빅데이터 사업의 거점 지역으로, 이번 쑨즈강 서기 방문을 통해 다양한 신규 사업 분야에서 상호 협력 강화해 급변하는 중국 미래 자동차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2017년 9월 구이안신구 디지털 경제산업원에 설립된 현대자동차 중국 빅데이터 센터는 중국 시장·상품성 분석 및 R&D·품질역량 강화, 커넥티드카 서비스 현지화 개발, 중국 ICT社 협력 고객 분석 데이터 확보 등을 통해 고객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발굴하고 미래 자동차 환경 변화를 주도해 나가기 위해 다양한 분석 업무를 지원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