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필리핀서 빗물로 식수 만든다

- UN 세계 물의 날 맞아 산간마을 빗물센터 개소… 소외지역 식수 자립 지원
- 자치 운영회, 정기적 위생보건 교육 및 모니터링… 지속운영 기반 마련
- 식수차 지원 및 운전·정비교육 실시… 향후 수혜지역 확대 계획

2017/03/23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필리핀 물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시작한다.


현대자동차는 UN 세계 물의 날인 22일 (현지시간) 필리핀 타나이(Tanay) 자치구 도청 청사에서 지역 내 안전한 식수 확보를 지원하는 신규 사회공헌 사업의 런칭 기념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렉스 탄주아트코(Rex Tanjuatco) 타나이 시장, 한무영 서울대빗물연구센터장, 염진수 더나은세상 대표, 마리아 페레즈(Maria Perez) 현대자동차 필리핀 대리점 사장 등 행사 관계자와 현지 주민들이 참석해 성공적인 사업 완수를 다짐했다.


사업수행을 위해 현대자동차는 서울대빗물연구센터와 (사)더나은세상과 협력해 탄당 큐툐(Tandang Kutyo) 마을의 라왕초등학교(Rawang Elementary School)에 ▲빗물 저장탱크(60톤 규모) ▲정수 필터 및 밸브 ▲자동차 모양 개수대 ▲빗물 놀이터로 구성된 빗물센터를 설치했다.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에서 약 70Km 떨어진 탄당 큐토 마을은 정부가 운영하는 수도시설이 전혀 없으며, 주 식수원인 우물, 계곡 및 지하수는 대장균 및 비소 등의 오염도가 높아 안전한 식수 확보에 어려움이 있는 소외지역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1회성 지원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자체적으로 설비를 운영할 수 있게 만들어 식수부족 문제로부터 자립시키는데 의미가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를 위해 빗물센터의 운영 및 관리를 담당할 마을 자치 운영회를 구성하고, 현지 NGO 및 대학과 협력해 정기적인 위생보건 교육 및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운영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수혜지역을 점차 확대하기 위해 물탱크와 양수기가 장착된 차량을 식수차로 지원하고, 마을 청장년을 대상으로 차량운전ㆍ정비 교육을 실시해 인근 마을에도 식수를 보급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서 현대자동차는 초기 비용 및 인프라 지원을, 서울대빗물연구센터 한무영 교수 연구실에서 설계와 시공 및 체계적인 수질관리를 위한 자문단 역할을, 더나은세상은 연관 프로그램 운영을 수행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글로벌 주요 시장 중 하나인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신규 사회공헌 사업을 런칭함에 따라,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동시에 현대자동차의 브랜드 가치 또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대자동차는 향후에도 글로벌 시민기업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