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5년 11월 판매실적

현대자동차는 2015년 11월 국내 6만5,166대, 해외 38만6,67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보다 4.9% 증가한 총 45만1,838대를 판매했다.

2015/12/01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2015년 11월 국내 6만5,166대, 해외 38만6,672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전년 동기보다 4.9% 증가한 총 45만1,838대를 판매했다. (※ CKD 제외)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6.9%, 해외 판매는 3.1%가 각각 증가한 수치다.


국내 판매는 신형 아반떼의 신차 효과와 적극적인 판촉·마케팅 활동을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판매가 크게 증가했고, 해외 판매도 미국, 중국, 인도 등 주요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판매가 늘었다.


현대자동차는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해외 시장 개척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국내 판매
현대자동차는 11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6.9% 증가한 6만5,166대를 판매했다.


차종별로 살펴보면 승용차는 쏘나타가 총 1만328대가 판매(하이브리드 모델 915대 포함)되며, 아반떼를 제치고 차종별 내수 판매 1위에 올랐다.


쏘나타는 11월까지 총 9만5,760대가 판매되며, 내수 판매 차종 중 올해 첫 누적 10만대 판매 달성을 눈앞에 뒀다.


아반떼도 1만119대(구형 모델 19대 포함)가 판매되는 등 쏘나타와 아반떼는 지난 달에도 변함 없이 내수 판매를 함께 견인했다.


이어 그랜저 8,180대(하이브리드 모델 1,127대 포함), 제네시스 2,657대, 엑센트 1,702대, 아슬란 598대 등 승용차는 전년 동기보다 15.1% 증가한 3만4,410대가 판매됐다.


RV는 싼타페가 8,879대가 판매되며 꾸준한 인기를 나타냈고, 이어 투싼 5,520대, 맥스크루즈 1,500대 등 전체 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0% 증가한 1만5,913대를 기록했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더한 소형상용차가 지난해 동기보다 2.8% 감소한 12,377대가 판매됐으며,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전년 동기 대비 20.3% 감소한 2,466대가 판매됐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신형 아반떼의 판매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전개한 적극적인 판촉 활동이 주효하며 판매가 크게 늘었다”며 “올해 남은 기간 동안에도 신차 등에 대한 판촉 활동을 강화해 판매를 더욱 늘리겠다”고 말했다.


■ 해외 판매
현대자동차는 11월 해외 시장에서 국내공장 수출 9만3,777대, 해외공장 판매 29만2,895대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1% 증가한 38만6,672대를 판매했다.


국내공장 수출의 경우 전년 동기보다 판매가 15.0% 감소했지만 미국, 중국, 인도 등 주요 해외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로 해외공장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하며 판매 감소분을 만회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한 성장 둔화, 환율 변동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 등 어려운 시장 상황이 지속되고 업체 간 경쟁 또한 격화되는 추세”라며 “국내 및 해외 시장에서 신차를 중심으로 판매 기반을 강화하고 미래 성장을 위한 발판을 공고히 함으로써 경쟁력을 더욱 높여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