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기공식 실시

- 내년 상반기 울산에 연 1만 2천명 이용 가능한 국내 최대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관 완공
- 다양한 체험시설과 교통안전 전문강사가 함께하는 교통안전 교육 프로그램 제공
- 서울에 이은 국내 두 번째 키즈오토파크,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 시설 지역 확산

2018/10/18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지역사회 교통안전 향상을 위해 울산시와 손잡고 국내 최대 규모의 어린이 교통안전체험관을 세운다.

 

현대자동차는 18일(목) 울산광역시 북구 강동관광지구 키즈오토파크 부지에서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 하언태 현대자동차 부사장, 하부영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건립을 위한 기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정부-기업-공익법인단체가 공동으로 참여하는 공익사업 모델로서 울산시는 부지 제공을, 현대자동차는 건립과 운영을 지원하고 한국생활안전연합은 교육 프로그램의 개발 및 실질적인 운영을 맡는다.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강동관광지구(울산광역시 북구)의 약 7,330㎡(2,217평) 부지에 내년 상반기 중 완공될 예정이다.

 

△주행 사고 예방 △보행 사고 예방 △승하차 사고 예방 등 어린이에게 반드시 필요한 교통안전 교육을 제공하는 다양한 체험시설은 물론 전문강사와 함께하는 프로그램 또한 준비 중이다.

 

특히 현대자동차는 사회적기업 이지무브와 함께 개발한 교육용 '코나 미니 전동차'를 어린이가 직접 운전하며 교통안전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날 기공식에서 송병기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은 인사말을 통해 "현대자동차 키즈오토파크 울산 기공식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사회적 약자인 어린이가 교통사고 위험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시설건립과 운영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하언태 현대자동차 부사장은 "키즈오토파크 울산은 지역사회 교통안전문화 확산이라는 공동의 목표 아래 민관의 협업을 바탕으로 한 뜻깊은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지역 미래세대에게 올바른 교통안전문화를 교육하고 확산시키는 데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지난 2009년 서울시 광진구 능동 어린이대공원 내에  키즈오토파크 서울을 개관하고 지난달까지 누적 13만 8천여명의 어린이들에게 교통안전교육을 실시했으며, 2014년 개관한 중국 염성의 키즈오토파크에서도 연간 약 3만 5천명의 어린이들에게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