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8 홈리스월드컵 후원

- 축구를 통해 노숙인, 쪽방거주민, 거리청소년 등 주거취약계층의 자립 응원
- 축구훈련, 훈련비, 항공료, 체재비, 맞춤형 자립교육, 직업훈련 등 다양한 지원 실시
- 홈리스월드컵, 2003년부터 매년 개최, 약 50개국 500여명 참여, 4:4 미니축구 방식

2018/11/13   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스포츠를 통해 주거취약계층의 자립을 지원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홈리스월드컵에 출전하는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을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후원한다고 13일(화) 밝혔다.


홈리스월드컵은(Homeless World Cup)은 노숙인, 쪽방거주민, 시설거주자 등 주거취약계층의 자립 의지를 높이고 이들에 대한 부정적 사회인식 개선을 위해 2003년 오스트리아에서 처음 시작된 국제대회다.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 감독 알렉스 퍼거슨, 축구선수 디디에 드록바, 영국 윌리엄 왕세손, 영화배우 콜린 파렐 등이 역대 홍보대사를 역임하는 등 해외에서는 인지도가 높은 이벤트다.


2003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6년 째를 맞이한 홈리스월드컵은 매년 세계 각지에서 개최되며 각국의 주거취약계층이 국가대표로 참가해 4:4미니축구(풋살)형식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13일(현지시각)부터 18일까지 멕시코 멕시코시티에서 개최되며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 약 50개국 500여명의 선수가 참가한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올해로 9년 연속 대회에 출전하고 있으며 현대자동차그룹은 사단법인 빅이슈코리아(
http://bigissue.kr)를 통해 지난해부터 대표팀을 후원하고 있다.


올해 대표팀은 대회 최연소 참가자인 16세 박성욱 군부터 55세 유재복 씨까지 다양한 연령대로 구성됐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선수들에게 축구훈련과 훈련비, 항공료, 체재비 등 비용 일체를 지원하고 대회 전후로 맞춤형 자립교육, 직업훈련으로 구성된 자립 프로그램을 제공해 선수들이 자립에 대한 의지와 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지난해 노르웨이 홈리스월드컵에 참가 후 취업에 성공한 김기철 씨는 “홈리스월드컵을 통해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넓어졌으며 꿈을 포기하지 않고 긍정적으로 삶을 설계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으며 현재 바리스타와 제과디저트 공부를 병행하고 있다.


함께 대회에 참가했던 문영수 씨는 자립 프로그램을 통해 손글씨와 그림에 대한 재능을 발견한 후 꾸준히 실력을 키워 지난 6월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에 참여하는 등 작가로서 새로운 삶을 준비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는 “주거취약계층의 자립에는 단순한 물질적인 지원보다 경험적인 지원을 통한 동기부여가 더 중요하다”며 “홈리스월드컵을 통해 선수들뿐만 아니라 선수들을 보며 비슷한 환경에 있는 다른 분들도 용기를 얻길 바라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그룹은 취약계층에게 실질적 도움과 변화를 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자동차그룹은 '함께 움직이는 세상'이라는 사회공헌 슬로건 아래 ▲드림 무브(사회적 약자 자립 및 인재육성) ▲넥스트 무브(계열사 사업역량을 활용한 사회공헌) ▲이지 무브(교통약자 및 사회적 약자 이동편의 증진) ▲세이프 무브(교통안전 및 사회안전 증진) ▲그린 무브(환경보전 및 기후변화 대응) ▲해피 무브(임직원 및 고객참여 자원봉사) 등 6대 사회공헌 분야에 힘쓰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