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택시 건강증진 프로젝트’ MOU 체결

현대자동차가 SK가스,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택시 기사들의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2016/02/23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SK가스,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택시 기사들의 건강을 증진시키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현대자동차는 23일 서울시 강남구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영동대로 사옥에서 곽진 현대자동차 부사장, 김정근 SK가스 사장, 김성호 국민체육진흥공단 전무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택시 건강증진 프로젝트’ 추진 MOU 체결식을 진행했다.

 

이번 삼자간 업무 협약을 통해 현대자동차는 장시간 운전에 지친 택시 기사들이 수시로 건강을 체크하고 개선할 수 있도록 도와 택시 기사들의 건강문제로 인한 교통사고를 사전에 예방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택시 기사들이 휴식을 위해 많이 찾는 LPG 충전소 내에 ‘건강충전소’를 설치하고 택시기사들이 자주 모이는 지역에 직접 찾아가는 ‘건강충전버스’ 운영할 예정이다.

서울과 수도권 LPG 충전소 5곳에서 시범 운영 예정인 ‘건강충전소’ 내부에는 연령별 맞춤형 운동 프로그램 영상을 틀어놓고 ▲체성분 분석기 ▲혈압 측정기 ▲진동 운동기 ▲요가 매트 등을 비치해 바쁜 택시 기사들이 틈새 시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현대자동차는 45인승 버스를 개조한 ‘건강충전버스’를 수도권 내 택시기사들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 운영하고 국민체육진흥공단의 ‘운동처방 프로그램’을 도입한 전문 운동처방사의 진단으로 택시 기사들의 건강을 챙길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이번 삼자간 업무 협약을 통해 택시 기사님들의 건강 증진이라는 의미있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현대자동차는 국민의 발이 되어주는 택시 기사님들의 건강 증진을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