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글로벌 누적판매 1억대 돌파

현대·기아자동차가 이달 중 글로벌 누적판매 1억대 고지를 넘어선다.

2016/04/11   현대·기아

현대·기아자동차가 이달 중 글로벌 누적판매 1억대 고지를 넘어선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1962년부터 올해 3월까지 전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현대자동차 6천402만대, 기아자동차 3천568만대 등 총 9천970만대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돼 4월 중으로 1억대 누적판매 돌파가 예상된다고 11일 밝혔다


현대·기아자동차의 1억대 판매는 기아자동차가 1962년 처음 자동차 판매를 시작한 이후 54년만에 달성한 대기록이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지난 1993년 처음 1천만대 고지를 넘어섰으며, 해마다 연간 판매 기록을 경신하며2008년 5천만대, 지난해 1월 9천만대를 돌파했다. 그리고 단 1년 3개월만에 1억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판매한 1억대는 현대자동차의 대표적 글로벌 베스트셀링카 ‘아반떼’(전장 4,570mm, 전폭 1,800mm)를 한 줄로 세울 경우 약 45만7천Km로 지구(둘레 약 4만Km)를 약 11.4바퀴 돌 수 있으며, 펼쳐 놓을 경우 약 823K㎡로 서울시 면적(605K㎡)을 덮고도 남는다.


특히 주목할 점은 2000년 현대자동차그룹이 출범한 이후 판매가 급성장해 전체 누적판매 대수 중 79%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2000년부터 지난달까지 총 7천854만대가 판매됐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정몽구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품질경영 기반의 제품경쟁력 강화, 수출 확대 및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등 공격적인 글로벌 현지화 전략,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 확대 등을 통해 명실상부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로 성장했다.


2000년 당시 연간 243만대를 판매, 글로벌 탑10에 첫 진입한 현대·기아자동차는 2014년, 2015년 2년 연속으로 연간 8백만대 이상 판매하며 3.3배 성장, 세계 5위의 완성차 업체로 우뚝 섰다.


현대·기아자동차의 1억대 판매 금자탑은 단연 수출을 중심으로 한 해외판매가 주도했다. 현대·기아자동차는 산업 기반이 취약하고, 기술력이 부족한 업계 후발주자로서의 어려움과 협소한 내수시장의 한계를 적극적인 해외시장 공략을 통해 극복했다.


지난달까지 국내판매는 2천982만대, 수출 및 해외공장 판매를 합한 해외판매는 6천988만대로, 해외에서만 70% 이상 판매됐다.


1998년부터 해외판매가 국내판매를 넘어섰으며, 지난 한 해 동안 판매된 802만대 중 해외판매 비중이 84%에 달한다.


국내 내수시장 규모가 183만대로 세계 10위권에 불과한 상황에서 거둔 성과라 그 의미가 크다. (※ ’15년 기준, 한국자동차산업협회)


내수와 수출을 합한 국내공장 생산 판매량과 해외공장 생산 판매량으로 나눠 살펴보면 각각 6천886만대, 3천84만대로 국내공장 생산 판매량이 전체 누적판매의 약 69%를 차지했다.


차종별로는 현대자동차 아반떼(엘란트라 포함)가 1990년 출시 이후 1천119만대가 판매돼 가장 많이 팔렸으며, 이어 엑센트 824만대, 쏘나타 783만대가 뒤를 이었다.


기아자동차는 1986년 출시된 프라이드가 422만대, 1993년 세계 최초 승용형 SUV로 탄생한 스포티지가 403만대 판매됐다.


■ 고용, 생산, 수출 등 국가경제 주력인 한국 자동차산업 발전 선도


현대·기아자동차는 1억대 누적판매라는 대기록을 달성하는 과정에서 한국 자동차산업의 발전을 선도하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 대규모 무역수지 흑자 등 우리나라 경제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해왔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한국 자동차산업에 직간접으로 관련된 종사자수는 183만명에 이르며, 이는 우리나라 총 고용인원 2,507만명의 7.3%에 해당한다. 지난 2001년과 비교해보면 경기도 광명시 인구와 비슷한 35만6천명이 증가했다. (※ ’13년 기준)


전라북도 전체 인구180만명 보다 3만명 가량 많고, 우리나라 인구 5,000만명을 4인 가족 기준으로 계산해보면 7가구당 1가구는 자동차 관련 산업에 종사 중인 셈이다.


또한 한국 자동차산업은 세계 5위 자동차 생산국이며, 우리나라 전체 제조업 중 자동차산업이 차지하는 생산액과 부가가치액 비중은 각각 12.7%, 12%에 달한다.


수출전략산업이라는 위상에 걸맞게 지난해 국내공장 생산량의 약 65%인 297만대를 수출했다. 전체 수출대수 중 현대·기아자동차 비중은 약 80%에 이른다.


수출액은 지난해 713억 달러로 전 산업 내에서 13.5%를 차지했고, 무역수지 흑자 규모도 559억 달러에 달해 우리나라 무역수지 개선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한국 자동차산업은 세수 측면에서도 국가 운영에 대한 기여도가 높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자동차 관련세가 37조3천억원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우리나라 전체 세수의 약 14.7%에 달한다.


■ 현대·기아자동차의 동반성장 프로그램 … 부품협력사 성장 견인


특히 현대·기아자동차가 달성한 1억대 판매는 부품협력사와의 동반성장을 통해서 가능했다.


부품협력사들은 현대·기아자동차의 다양한 동반성장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매출액, 수출, 시가총액 등 모든 면에서 크게 성장했다.
(※ 현대·기아자동차 동반성장 포털 http://winwin.hyundai.com)


구체적으로 대기업 숫자는 2001년 46개에서 2014년 139개로 3배 증가했으며, 중견기업 또한 37개에서 110개로 3배 늘었다.


거래소와 코스닥에 상장된 협력사 숫자도 2001년 46개에서 2014년 69개로 증가했으며, 1.5조원에 불과했던 시가총액은 17.1조원으로 11.4배 성장했다. 같은 기간 국내 시가총액이 4.3배 증가한 것을 감안할 때 놀라운 수치다.


매출액도 크게 늘었다. 1차 협력사의 2014년 평균 매출액은 2,589억원으로, 2001년 733억원과 비교해 3.5배 증가했다. 또한 매출 1000억원 이상 협력사 수가 2001년 62개에서 2014년 전체 1차 협력사의 56%인 146개로 늘었다.


아울러 현대·기아자동차는 안정적인 장기 거래 관계 유지로 부품협력사 지속성장의 토대를 제공해왔다. 현대·기아자동차와 협력사 간 평균 거래기간은 28년으로, 국내 중소 제조업 평균 업력인 11.2년보다 16년 이상 길며, 거래 협력사의 98% 이상이 업계 평균 거래 기간을 상회한다. (※ ’14년 기준)


특히 현대·기아자동차는 협력사들이 해외시장 동반진출을 통해 품질 경쟁력 확보와 매출 증대라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왔다. 협력사들은 이를 통해 해외 시장에서 품질 기술력을 인정받아 타 완성차 업체로 부품을 수출하게 되는 등 선순환 효과가 발생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가 해외에 처음 진출할 당시인 1997년에는 해외 동반진출 1,2차 협력사가 34개사에 불과했으나 지난해 608개사에 이르고 있다.


■ 미래 기술 혁신 선도 … 글로벌 車업계 내 ‘퍼스트 무버’로 도약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은 중국의 경기둔화와 저유가,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신흥 시장 불안 등 저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자율주행, 커넥티드, 친환경 등 미래차 관련 기술 개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현대·기아자동차는 연비, 안전 등 기본 성능을 더욱 강화하고, 연구 개발 투자 확대를 통해 미래 기술 혁신을 주도하는 등 글로벌 자동차업계 내 ‘퍼스트 무버’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현대·기아자동차는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를 세계 최고 수준의 럭셔리 브랜드로 전 세계 시장에 조기에 안착시키는데 주력하는 한편 기아자동차 멕시코공장의 안정적인 가동을 앞두고 글로벌 생산 판매 체계를 효율적으로 정비하는 등 양적 성장은 물론 질적 성장을 위한 기반 구축에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속적인 투자 확대를 통해 고용을 확대하고, 협력사와의 동반성장 활동을 한층 강화하는 한편 전 세계 소외 계층을 위한 사회공헌 활동도 확대하는 등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책임도 다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