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단열 성능 15% 향상 신기술 개발

현대건설이 단열 성능을 15% 이상 향상시키는 기술을 개발해 건설신기술(793호) 인증을 받았다.

2016/08/11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단열 성능을 15% 이상 향상시키는 기술을 개발해 건설신기술(793호) 인증을 받았다.

 
이 건설 신기술은 열교현상을 대폭 줄여주는 기능이 있는 고정장치를 사용해 건물의 외장재를 설치하는 공법으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협력업체인 이비엠리더와 함께 개발했다. 
 

※ 열교(Heat bridge)현상 : 단열재가 연속되지 않아 열 저항이 낮아진 부위로 많은 열이 들어오거나 나가는 현상. 열교현상 발생 시 건물의 단열성이 낮아지므로 에너지 손실이 발생하며 온도 차이로 인해 결로 현상이 나타난다.

 
기존 외장재 설치공법은 석재나 금속패널 등을 건물 외벽에 고정시키기 위해 외부 단열재의 일부를 절개했다. 또한 절개된 부분은 앵커볼트로 이어준 후 빈 공간을 채우는 등의 복잡한 공정으로 공사비용이 증가하고, 많은 양의 산업 폐기물이 발생했다.

 
특히, 공사 시 건축물 외부의 모서리 부분에 열교현상이 일어나 에너지 손실 및 결로가 발생됐다.

 
현대건설은 이런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열교현상 저감기능이 있는 고정장치를 이용해 단열 성능 15% 이상 향상이 가능한 신기술을 개발했다.

 
이 신기술은 열 손실을 방지하여 건물의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가 가능하다. 시공성 향상, 공기 단축 및 공사비용 27% 이상 절감이 기대되며, 절개된 외부 단열재를 다시 채우는 등의 공정이 생략되어 화재 위험에도 안전하다.

 
이를 통해 효율적인 에너지 관리로 친환경 건축물 및 에너지 손실이 없는 ‘제로에너지 건축물’에 한발 더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이 신기술을 ‘문정동 현대지식산업센터 현장’ 등에 실제 적용했으며 기술 적용을 통해 구조안정성 및 시공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신기술 적용 범위를 확대시켜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건설신기술 인증은 협력업체와의 공동 연구에 대한 투자가 가시화된 것으로, 대기업·국책연구기관·협력사 간 상생협력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현대건설은 협력업체와의 공동기술 개발, 협력사 해외 현장 견학, 협의회 운영 등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 추진을 통해 발전적인 동반자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

 
또한, 2008년부터 매년 개최 중인 ‘현대건설 기술대전’ 수상작을 대상으로 공동연구개발, 특허비용 지원을 해주며 수상 기술의 현장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신기술은 열손실을 획기적으로 줄여 원가절감과 단열 성능을 향상시킨 우수한 기술”이라며, “특히 협력업체와 공동 연구를 통해 기술을 개발했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 향후에도 성공적인 협력관계 형성에 노력을 기울여 동반성장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