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안전 최우선 경영’ 가속화

현대건설이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며 상반기 660여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하는 등 ‘안전 최우선 경영’을 가속화 하고 있다.

2015/07/15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며 상반기 660여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하는 등 ‘안전 최우선 경영’을 가속화 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상반기 안전사고가 전년대비 국내 53%, 해외에서 50% 감소하는 효과를 거뒀다.


특히 현대건설은 최근 ‘안전평가 인센티브’ 제도를 도입해 우수 안전관리 협력업체에게 입찰참여 기회 확대 및 계약이행보증 감면, 저가심의 평가시 가점부여와 해외현장 견학 지원 등 우수 안전관리 협력업체 발굴 및 지원에도 힘쓰고 있다.


아울러, 협력업체에 대한 안전교육과 안전관리 시스템 지원 등을 통해 지속적인 동반성장 체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안전예산 검토 위원회’를 신설 운영, ‘안전 시설물 설치 기준 강화’ 등을 통해 현장 안전관리를 더욱 철저히 시행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안전투자를 확대해 안전관련 제도 확립 및 ‘모바일 안전 어플리케이션 개선’, ‘위험작업 플래쉬 교안 개발’ 등의 시스템 개발로 ‘무재해 건설현장’ 실현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경영진들은 수시로 현장을 방문해 안전 계획 및 중점 안전관리 사항 등을 직접 점검하고 있으며, 회사 ‘재해현황 게시판’을 통해 안전사고·우수사례 등을 전 임직원에게 전파해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안전문화 정착에도 힘을 쏟고 있다.


한편 현대건설은 하반기 중대재해 근절 및 ‘안전관리 종합대책’ 목표 달성을 위해 현장점검·안전교육 등을 지속 추진하고, 기술직 직원을 현장 안전관리자로 전격 배치하여 시공안전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


현대건설 정수현 사장은 “건설현장 안전에는 차선(次善)이 있을 수 없다”며, “지속적인 안전 관리 강화와 개선으로 안전 최우선 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