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지속가능 건설기업 3년 연속 세계 1위

현대건설이 최근 발표된 ‘2015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DJSI) 평가’에서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 세계 1위에 선정됐다.

2015/09/23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최근 발표된 ‘2015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ow Jones Sustainability Indices, DJSI) 평가’에서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 세계 1위에 선정됐다.


올해로 16주년을 맞이한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사인 미국 ‘S&P 다우존스 인덱스(S&P Dow Jones Indices)와 투자 글로벌 선도 기업인 스위스 ‘로베코샘(RobecoSAM)’이 기업의 경제적 성과 외에 환경적, 사회적 가치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발표하는 투자지수로 세계적인 신뢰도를 인정받고 있다.


전 세계 글로벌 59개 업종 시가총액 상위 2,5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하며, 평가 상위 1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I World’를 부여한다. 또한 지역별로 세분화하여 아시아·태평양 지역 600대 기업 중 평가 상위 2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I Asia Pacific’을, 국내 200대 기업 중 상위 30%에 해당하는 기업에는 ‘DJSI Korea’를 부여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상위 10%의 평가 결과를 받은 기업들이 속한 ‘DJSI World’에서 세계 건설기업 중 유일하게 지난 2010년부터 6년 연속 편입됨으로써, 글로벌 최고 수준의 지속가능경영 기업으로 투자가치가 뛰어난 기업임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


특히, 현대자동차그룹에 편입 이후 전 세계 건설 및 엔지니어링 업계 최초로 업계 1위인 ‘업종 선도기업(Industry Leader)’으로 3년 연속 선정되는 영예를 얻어, 그룹 주력 건설사로서의 면모를 확고히 했다.


DJSI의 ‘업종 선도기업’은 각 산업분야에서 가장 오랫동안 지속가능할 기업을 선정하는 것으로, 현대건설은 1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독일의 혹티프(Hochtief), 미국의 벡텔(Bechtel) 등을 제치고 가장 오랫동안 지속될 건설기업으로 선정되었다.


이는 현대건설이 경제적으로 좋은 성과를 보이는 것에서 나아가 환경적, 사회적 측면에서도 지속적인 사회책임 활동성과를 인정받았다는 의미로, 국제무대에서도 해외 선진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건설업체로서, 장기적으로 성공해 나갈 투자가치가 뛰어난 미래기업임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볼 수 있다.


실제로 현대건설은 2010년, 국내 건설업체로는 최초로 해외수주 100억 달러를 돌파하는 쾌거를 이룬데 이어 2012년부터 2014년까지 3년 연속 해외수주 100억 달러를 돌파하는 등,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기존의 중동 일변도에서 범위를 넓혀 동남아·중남미·CIS·유럽 지역 진출 등 다양한 시장 개척을 통해 글로벌 건설 지형을 확대하고 있다.


매출은 2010년 매출 10조 46억원에서 2014년 17조 3,870억원으로 73.7%, 영업이익은 5,843억원에서 9,589억원으로 5년 사이 64.1%가 증가하는 등, 탄탄한 내실경영을 통해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현대건설은 친환경적인 사업운영에도 힘쓰고 있다. 건설사업 전 과정에 대한 친환경 경영 체계를 수립하여 환경효율성을 극대화하고 환경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실제로 현대건설은 폐기물 배출 및 자재 재활용 목표를 수립해 전사 차원의 폐기물관리에 힘쓰고 있다. 이런 노력으로 폐기물 배출량의 경우 2013년 613,302톤에서 2014년 452,021톤으로 26.3%를, 폐수 및 오수 배출량의 경우 2013년 1,117,667톤에서 2014년 1,093,787톤으로 2.1%를 감소시켰다.


또한 폐기물 관리지침을 환경관리 기준집에 포함, 전 세계 현장에 배포하여 안전하고 효율적인 폐기물 관리를 통해 근로자와 지역주민이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외에도 국내·외 전 사업장에 환경경영시스템 인증인 ISO14001, 에너지경영시스템 인증인 ISO50001을 적용하고, 기후변화 관련 세계적 지속가능성 평가제도인 ‘2014 CDP(Carbon Disclosure Project) Korea’에서 최우수기업을 꼽는 ‘탄소경영 아너스 클럽(Honors Club)’에 편입되는 등, 환경 경영 분야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현대건설은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도 앞장서고 있다. 2009년부터 지역사회 결식아동들을 위한 봉사활동인 ‘사랑나눔 도시락’ 활동을 7년째 이어가는 등 국내에서 6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해외에서도 2011년, 필리핀 저소득층 교육을 위한 커뮤니티센터 건립 지원을 시작으로 케냐의 식수개발사업, 콜롬비아의 아동교육센터 개보수 지원 사업 등 총 13개 국가에서 18개 해외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동반성장 세미나, 공종별 협력업체 간담회, 우수협력업체 해외현장 견학 등 다양한 협력사 교육강화 활동 및 소통강화 활동을 통해 대기업과 협력사 간 상생경영의 모범을 제시하며 발전적인 협력관계를 형성해 나가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진정성을 보이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세계 1위 지속가능경영 기업으로 3년 연속 선정된 것은 뛰어난 경제적 성과, 투명한 기업경영과 친환경적 사업운영, 활발한 사회공헌과 협력사 상생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결과로, 전 세계 주주 및 투자자들로부터 기업인지도가 상승되어 투자 확대가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지속가능경영 선도기업의 역할과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여 기업가치 제고를 통한 기업 브랜드 가치 향상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건설은 2010년부터 한 해 동안 기업의 사회·환경·경제적인 활동 및 성과를 담은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하여,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지속가능경영에 대한 현대건설의 성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또한 매년 연차보고서를 통해 재무적 성과뿐만 아니라 비재무적인 성과를 포함한 기업의 종합적인 가치를 제시하여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