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마이스타일 할부 출시

자동차 할부금을 개인 자금사정에 맞춰 직접 조절할 수 있는 금융프로그램이 탄생했다.

2016/02/17   현대캐피탈

자동차 할부금을 개인 자금사정에 맞춰 직접 조절할 수 있는 금융프로그램이 탄생했다.


현대캐피탈은 차량 구매 시 고객이 직접 할부기간과 유예율을 설계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자동차 금융상품 ‘마이스타일(My Style) 할부’를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기아차 K3 및 K5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은 6개월에서 최대 48개월의 할부기간 중 자신이 원하는 할부기간을 선택할 수 있다. 또 할부기간과 상관없이 1%에서 최대 70% 범위 내에서 유예율을 정할 수 있어 할부금 수준을 개인 사정에 맞춰 자유롭게 설계할 수 있다.


할부기간은 6개월 단위로 조정이 가능하며 유예율은 1%단위로 선택할 수 있다. 조건에 상관없이 연 4.9%의 금리가 일괄 적용되는 것도 장점이다.


예를 들어, 차량가격이 1,374만 원인 K3 가솔린 트렌디 모델을 구매한 고객이 선수율 15%, 할부기간 36개월, 유예율 70%를 선택하는 경우 매달 10만 원 가량을 납부하고 남은 차량대금은 할부기간 종료 후 상환하면 된다.


기존 일반형 할부로 이용할 경우 매달 48만원 가량이 드는 것에 비하면 월 납입금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무엇보다 중도상환수수료를 없애 목돈이 생긴 고객은 언제든지 수수료 부담 없이 할부상환이 가능하다.


할부기간이 끝난 뒤에는 차량을 판매해 남은 할부금을 납부할 수 있어 상환부담 역시 크게 줄어든다.


특히 마이스타일 할부는 자금사정이 유동적인 사회초년생과 개인사업자에게 유용하다.


차량이 필요하지만 목돈 부담으로 망설여진다면, 차량가의 70%를 유예로 설정하고 월 할부금을 10만원으로 설정해 K3를 이용할 수 있다. 또 적금으로 인한 목돈이 생기거나 매출이 큰 달에는 수수료 부담 없이 상환하면 된다.


‘마이스타일 할부’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현대캐피탈 홈페이지 (www.hyundaicapital.com) 내 ‘기아자동차 구매 프로그램’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