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Vinyl Fair @ Vinyl & Plastic' 개최

현대카드가 전국음반소매상연합회와 함께 오는 10월 22일과 23일 양일간 다양한 음반들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Vinyl Fair @ Vinyl & Plastic"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2016/10/13   현대카드

현대카드가 전국음반소매상연합회와 함께 오는 10월 22일과 23일 양일간 다양한 음반들을 소개하고 판매하는 'Vinyl Fair @ Vinyl & Plastic'을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음반문화 저변 확산과 중소 음반 판매점들과의 상생을 위한 것으로, 음반을 통해 다양한 음악을 경험하고 음반을 구매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음반 소매점을 대표하는 전국음반소매상연합회는 중소 음반판매점과 인디레이블 등 총 28개의 판매자를 구성했다.


서울 이태원에 위치한 현대카드 'Vinyl & Plastic' 주변 공간에 이번 행사의 간이 점포가 마련되며, 각 점포별로 신보와 중고 바이닐(LP) 등 아날로그 음악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명반들을 구비해 손님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바이닐 애호가들을 위한 바이닐 클리닉 에서는 참가자들이 가지고 있는 바이닐 세척 및 세척방법을 알려주는 교육을 시행하고, 낡고 찢어진 앨범 슬리브를 무료로 교체해 줄 계획이다.


현대카드는 버스킹과 디제잉 공연 등 다양한 즐길 거리를 준비했으며, 행사장에서는 맥주와 핫도그, 베이글 등 간단한 음식과 음료도 판매 할 예정이다.


'Vinyl Fair @ Vinyl & Plastic'에서 판매하는 모든 물품은 카드와 현금 결제가 모두 가능하며, 현대카드 결제 시에는 10%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Vinyl Fair @ Vinyl & Plastic'는 단순히 음반을 사고 파는 것을 넘어 많은 분들에게 음반을 매개로 한 다양한 즐거움을 전해주고자 한다.”며 “특히 이번 행사를 전국음반소매상연합회와 함께 힘을 모아 새로운 상생의 축제 모델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Vinyl Fair @ Vinyl & Plastic 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Vinyl & Plastic' 홈페이지(vinylandplastic.hyundaicard.com)에서 확인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