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SK텔레콤의 비금융 정보 활용해 카드 심사한다

통신 요금만 밀리지 않고 내도 카드사에서 우대를 받을 수 있다.

2016/07/19   현대카드

통신 요금만 밀리지 않고 내도 카드사에서 우대를 받을 수 있다.
 

현대카드(www.hyundaicard.com)와 SK텔레콤(www.sktelecom.com)은 SK텔레콤 우수고객을 대상으로 신용카드 발급 심사 시 우대 혜택을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사회 초년생 등 기존 신용 거래가 없어 금융 서비스에서 불이익을 받아온 고객들도 통신 요금 납부 및 멤버쉽 등 SK텔레콤 통신 정보를 활용해 현대카드 발급 시 우대를 받게 되었다.


기존 신용정보 시스템에서는 신용정보 축적에 필요한 최소 기한을 충족시키지 못 하는 경우 신용등급 산정이 되지 않아 신용카드 발급 등 금융서비스 이용이 제한 되는 경우가 있었다.


현대카드와 SK텔레콤은 이를 통해 기존 카드 발급이 거절된 고객들에게 발급의 기회를 제공하고, 카드 발급이 가능했던 고객에게도 SK텔레콤 통신정보(서비스등급, 통신료 납부정보 등의 비금융 정보)를 활용해 이용한도를 추가 부여하는 등 혜택을 제공한다.


혜택을 받기 원하는 고객은 현대카드 신청서 내의 ‘SK텔레콤 정보 제공 선택 동의’에 동의를 하면 되고, SK텔레콤에서 제공된 정보는 혜택 제공 용도로만 활용된다.(7월에는 온라인, 모바일 신청만 가능. 추후 확대 예정)


양사의 제휴에 따라 통신사 우량 고객임에도 불구하고 금융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줄어들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통신정보는 신뢰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 객관적이고 정확한 신용 평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