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운송관리 시스템’ 무료 오픈

현대캐피탈은 업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통한 관제서비스, 자동배차 최적화 기능을 포함한 ‘운송관리 시스템(TMS)’을 무료 오픈한다고 16일 밝혔다.

2016/11/16   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이 상용차 관련 특화된 시스템개발로 금융을 넘어 시스템 지원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캐피탈은 업계 최초로 스마트폰을 통한 관제서비스, 자동배차 최적화 기능을 포함한 ‘운송관리 시스템(TMS)’을 무료 오픈한다고 16일 밝혔다.


화물차 주요 구매 고객인 화주, 운송사, 화물차량 운전자라면 이제 PC나 스마트폰을 통해 간편하게 화물 차량 배차 정보와 이동 경로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또 현대캐피탈 운송관리 시스템으로 물류비 절감, 배차노선 자동화를 통한 공차 구간 감소, 운행회전율 상승, 온실가스 감축효과 등 경제성도 높일 수 있다. 특히 배차 스케쥴 자동화가 가능해 물류 효율화 등 운전기사의 만족도 향상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에 출시한 현대캐피탈 운송관리 시스템은 업계 최초로, 운전자 스마트폰을 통한 관제서비스가 가능하며 최적 배송 경로 산출을 위한 자동배차 기능이 포함됐다. 본 서비스를 도입한 법인은 차량 톤수별 부피, 중량의 최대적재기준을 설정 후 화물 고객이 주문한 부피합계, 중량합계 정보 산출이 가능해져 최적화 솔루션의 데이터에 반영 및 고객별 적합한 모델을 수립할 수 있다.


현대캐피탈은 이번 운송관리 시스템 제공을 통해 영세 화물운송 사업자의 운송관리 부담을 덜어줄 방침이다. 먼저 현대캐피탈 운송관리 시스템은 다른 TMS 서비스와 달리 별도의 가입비와 월회비가 없다. 현대캐피탈 이용고객 뿐 아니라 화물차를 사용하는 법인이라면 누구나 간편하게 사용이 가능하다. 이와 함께 고객별 최적화된 운송관리 시스템을 제공해 물류 운영관련 컨설팅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대캐피탈은 올해 말까지 고객사 업무 및 데이터 분석을 통한 물류비 효율화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고객의 다양한 요구사항을 반영해 화물 운송에 특화된 운송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화주 및 운송사, 화물차량 운전자 등 관련 영세사업자의 운송관리 부담을 줄이고 운행 효율을 높일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 운송관리 시스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캐피탈 운송관리 시스템 홈페이지(https://transport.hyundaicapital.com) 및 운송관리 시스템 전용 상담 창구(1899-6116)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