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비금융정보를 활용한 금융상품 출시

휴대폰만 잘 써도 자동차 금융과 대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다.

2016/03/21   현대캐피탈

휴대폰만 잘 써도 자동차 금융과 대출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린다.


현대캐피탈은 SK텔레콤과 제휴해, 통신정보를 활용한 새로운 금융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21일 밝혔다.


기존에는 신용정보 축적에 필요한 최소 기한을 충족시키지 못 하는 등 신용등급 산정이 되지 않아 금융서비스 이용이 제한 되는 경우가 있었다.


현대캐피탈이 개발 중인  새로운 신용평가 시스템은 '신뢰도가 높은 통신정보(SKT 서비스등급, 통신료 납부정보 등의 비금융정보)'를 활용할 수 있게 설계된다(고객의 사전 정보제공 동의필수).


구체적인 절차는 현대캐피탈 자동차 금융 서비스 이용 희망 고객이 본인의 통신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현대캐피탈은 SK 텔레콤으로부터 확인한 통신정보를 바탕으로 신용평가 및 대출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이에 따라 우량 고객임에도 불구하고 금융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줄어들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서비스는 시스템 구축이 완료되는 오는 6월 중 적용 예정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통신정보는 신뢰도가 매우 높은 편이라, 객관적이고 정확한 신용 평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고 했다.


SK텔레콤은 자사 고객에게 금융 생활가치를 제공하고 금융약자 지원 강화라는 정부 시책에 부응하기 위해 금번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