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제네시스 브랜드, 2019 iF 디자인상 수상

- 에센시아 콘셉트ㆍ'G70ㆍ서울 2017' 글로벌 런칭 이벤트 등 2개 부문 동시 수상
- 지난해 G70 이어 2년 연속 수상 쾌거 …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저력 과시
- 에센시아 콘셉트 … 2018년 뉴욕모터쇼 최초 공개,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 반영

2019/02/12   제네시스

제네시스 브랜드가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에센시아’ 콘셉트, ‘G70·서울 2017’ 글로벌 런칭 이벤트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이 주관하는 ‘2019 iF 디자인상(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부문 수송 디자인(Autom obiles/Vehicles) 분야에서, ‘G70·서울 2017’ 글로벌 런칭 이벤트는 커뮤니케이션 디자인(Communication design) 부문 이벤트(Events) 분야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iF 디자인상은 레드닷, IDEA 디자인상과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로 평가 받고 있다.

 

iF 디자인상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International Forum Design, 1953년 설립)이 주관하며 1954년부터 매년 제품, 포장, 커뮤니케이션 등 7개 부문으로 나눠 각 부문별 수상작들을 발표해오고 있다.

 

올해는 총 6,375개의 출품작 중 66개가 금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지난해 G70가 처음 수상한 이후 올해 에센시아(Essentia) 콘셉트가 iF 디자인상을 수상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지난해 3월 뉴욕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에센시아 콘셉트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처음으로 선보인 전기차 기반의 GT(Gran Turismo) 콘셉트카로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인 동적인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세련되게 재해석한 디자인이 적용됐으며 향후 제네시스 차량에 적용될 미래 기술력의 비전을 보여주는 차다.

 

G70·서울 2017은 지난 2017년 G70의 탄생을 기념해 서울 올림픽 공원에서 개최된 글로벌 출시 행사로 그웬 스테파니, 안드라 데이, CL 등 세계 유명 아티스트와 관객 1만 5천명을 초청해 기존 신차 출시 행사와는 다른 페스티벌 형식으로 진행된 바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디자인 상 중 하나인 iF 디자인상에서 수상한 것은 의미 있는 일”이라며, “자동차뿐만 아니라 고객과 접하는 모든 영역에서 창의적이고 감성적인 디자인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브랜드 가치를 높여나갈 것”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