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UAE 미르파 민자 발전·담수 플랜트 수주

현대건설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수전력청에서 발주한 9억 8799만 달러 규모의 EPC 턴키 공사인 미르파 민자 발전·담수 플랜트 공사를 현대엔지니어링 및 이탈리아 터빈 생산 업체인 안살도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2014/07/03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아랍에미리트(UAE) 내 민자 발전·담수 플랜트 사업에 첫발을 내디뎠다.

 

현대건설은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수전력청(ADWEA)에서 발주한 9억 8799만 달러 규모의 EPC 턴키 공사인 미르파 (Mirfa) 민자 발전·담수 플랜트 공사를 현대엔지니어링 및 이탈리아 터빈 생산 업체인 안살도(Ansaldo)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이번 공사는 글로벌 민자 발전시장의 1위 업체인 프랑스 에너지기업 GDF Suez 그룹이 디벨로퍼(Developer)로 참여하고 있어, 우수한 시공능력을 입증할 경우 향후 추가 공사 참여 가능성을 제고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아랍에미리트 수도 아부다비에서 남서쪽으로 약 110킬로미터 떨어진 미르파 지역에 기존 미르파 플랜트의 개보수를 포함하여 총 1,600MW급 발전설비와 하루 5250만 갤런의 담수를 생산할 수 있는 담수 플랜트를 건설할 예정이다.

 

5250만 갤런(약 2억리터)은 4리터짜리 우유병에 넣어 한 줄로 세우면 서울에서 부산까지 갈 수 있는 양이다.

 

공사기간은 30.5개월이며 설계, 구매, 시공 및 시운전 전 과정을 일괄 턴키 방식으로 수행하게 된다.

 

현대건설의 공사 금액은 전체 수주액 9억 8799만 달러 중 약 72.4%인 7억 1545만 달러이며, 현대엔지니어링은 약 8%인 7954만 달러이다.

 

현대건설은 카타르 라스라판 C 발전·담수 플랜트를 비롯해 국내외 다수의 발전소 공사에서 쌓은 풍부한 시공경험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이번 아랍에미리트 내 민자 발전·담수 사업에 첫 발을 내딛게 되었다.

 

현대건설 김승호 전력사업본부장은 “현대건설은 아랍에미리트에서 총 54건, 114억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하면서 글로벌 건설사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며, “향후 중동 건설시장에서 다수의 민자 발전·담수 플랜트 사업의 발주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추가 공사 수주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대건설은 7월 현재 해외에서 총 67억 1231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주함으로써 올해 해외수주 목표액 달성을 밝게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