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사랑의 쌀 나누기’ 봉사활동

KIA타이거즈가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인근에 거주하는 어려운 형편의 주민들에게 사랑의 쌀 4200kg을 전달했다.

2016/12/05   KIA타이거즈

KIA타이거즈가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 인근에 거주하는 어려운 형편의 주민들에게 사랑의 쌀 4200kg을 전달했다.


KIA타이거즈 선수단과 구단 임직원은 4일 오후 광주광역시 북구 임동 기초수급 가정에 쌀을 전달하는 ‘사랑의 쌀 나누기’ 봉사활동을 펼쳤다.


선수단과 구단 임직원은 이날 임동 내 소외계층 200가정(기초수급 146, 차상위 34, 한부모 20)과 지역아동센터 2곳을 직접 방문, 20kg 들이 쌀 1포대와 방한용품(난방텐트, 방한양말)을 전달했다.


선수단 상조회장 이범호는 “그 동안의 응원과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선수단이 직접 봉사활동을 펼치게 됐다”며 “비록 넉넉하지 않지만 어려운 이웃들의 따뜻한 겨울나기에 도움이 됐으면 좋겠고, 내년에는 더 많은 도움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사랑의 쌀’은 KIA타이거즈 구단과 함께 구장 입점 업체인 미니스톱이 십시일반 해 마련했다. 구단은 올 시즌 운영한 물품보관함 수익금에 자체 예산을 추가했고, 미니스톱은 입점 당시 구단과 맺은 사회공헌 협약에 따라 적립금의 일부를 보탰다. 구단 공식 상품업체인 ‘비젼코리아(대표 김선호)’도 점퍼 등 물품을 지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