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Designed by K 캠페인 실시

기아자동차(주)는 자동차를 넘어 문화까지 디자인하는 기아차의 새로운 생각을 알리기 위해 ‘디자인드 바이 케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1일(월) 밝혔다.

2014/07/21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주)는 자동차를 넘어 문화까지 디자인하는 기아차의 새로운 생각을 알리기 위해 ‘디자인드 바이 케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1일(월) 밝혔다.

 

기아차의 ‘디자인드 바이 케이(Designed by K)’ 캠페인은 그 동안 제품의 속성 만을 위주로 광고 등 캠페인을 진행하던 방식을 넘어 ‘K시리즈’ 고객들의 특성과 니즈를 분석해 그에 적합하게 ‘디자인한’ 라이프 스타일과 문화를 제안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기아차는 캠페인 웹사이트(http://kseries.kia.com)를 구축하고 이를 중심으로 ‘K 시리즈’ 차종 별로 차별화된 콘텐츠를 순차적으로 꾸준히 선보일 계획이다.

 

그동안 기아차는 2006년부터 추진해 온 '디자인 경영'을 바탕으로 기아차만의 차별화된 디자인 정체성이 반영된 신차를 대부분의 라인업에서 출시하며 레드닷, IDEA 어워드, iF 디자인상 등 세계 메이저 디자인 상을 다수 수상한 바 있다.

 

양적ㆍ질적 성장 속에 기아차는 한 걸음 더 나아가 자동차를 타는 사람의 라이프 스타일과 문화를 변화시키고 고객에게 더 의미 있는 가치를 전달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기아차는 ‘K시리즈’의 각 제품을 이용하는 고객 특성을 분석한 결과 ▲K3 고객 특성은 ‘도전을 즐기는 스마트한 젊음’ ▲K5 고객 특성은 ‘스타일 넘치는 프로페셔널’ ▲K7 고객 특성은 ‘배려/사려 깊은 젠틀맨’이라고 정의했다.

 

각기 다른 특성을 가진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를 제작하기 위해 기아차는 영화감독, 사진 작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가 촉망되는 아티스트들이 영상물을 연출하게 하거나 패션, 미술, 취미, 여행, 자동차 등의 전문 잡지에서 10년 이상 경력을 쌓은 에디터들이 참여해 디지털 콘텐츠를 제작하도록 했다.

 

또한 캠페인을 접하는 고객들이 더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콘텐츠의 등장인물을 고객 연령대로 설정하거나 고객이 관심 있어 할 소재를 중점적으로 다룬다.

 

이번 캠페인을 기획하며 기아차는 콘텐츠의 차별화와 함께 기존의 TV 광고 등 전통적인 매체를 중심으로 한 광고 위주의 커뮤니케이션 대신 온라인 중심의 커뮤니케이션 전략을 취하기로 했다.

 

기아차 조사 결과, 대부분의 자동차 회사의 커뮤니케이션은 TV 광고를 비롯해 전통적인 매체 광고를 통해 이뤄지며, 이러한 방식은 신차 인지도를 빠르게 높이는데 가장 효과적이지만 광고 집행을 중단하면 그만큼 관심도 빠르게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기아차는 캠페인 웹사이트를 중심으로 지속적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온라인 상에서 더 높은 여론 점유율(SOV, Share of Voive)를 차지하겠다는 계획이다.

 

또한 기아차는 더욱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TV, 인쇄, 옥외 등 전통 매체를 활용한 광고도 병행한다.

 

특히, 온라인 상에서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은 콘텐츠를 활용해 영상ㆍ인쇄 광고물을 제작하거나 그 일부를 활용해 새로운 차량 광고를 제작할 예정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디자인과 관련한 기아차의 새로운 도전”이라며 “자동차를 넘어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과 문화를 디자인하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겠지만, 세계를 놀라게 해온 기아차의 저력으로 다시 한번 고객에게 놀라움과 새로운 가치를 전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