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카드 부산 파이낸스샵 공연 02

현대카드가 오는 25일 <현대카드 부산 파이낸스샵>에서 실력파 뮤지션 ‘3호선 버터플라이’와 ‘쏜애플’, 부산을 대표하는 밴드 ‘크랜필드’의 공연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2014/07/15   현대카드

현대카드가 오는 25일 <현대카드 부산 파이낸스샵>에서 실력파 뮤지션 ‘3호선 버터플라이’와 ‘쏜애플’, 부산을 대표하는 밴드 ‘크랜필드’의 공연을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현대카드 부산 파이낸스샵은 뮤지션 중심의 음악 플랫폼을 지향하는 ‘현대카드 MUSIC’을 컨셉으로 한 문화공간이다. 이 곳에서는 현장에 비치된 뮤직카드를 통해 현대카드 MUSIC의 다양한 음악을 감상하고, 여러 뮤지션들의 공연도 즐길 수 있다.

 

작년부터 부산 파이낸스샵에서는 ‘델리스파이스’와 ‘구남과 여라이딩스텔라’를 시작으로, ‘노브레인’, ‘장미여관’, ‘주석’과 ‘레이지본’ 등 실력 있는 뮤지션들의 공연을 무료로 선보여 부산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올해 두 번째 부산 파이낸스샵 공연에는 ‘3호선 버터플라이’와 ‘쏜애플’ 그리고 부산지역 밴드 ‘크랜필드’가 무대에 오른다.


3호선 버터플라이는 올해로 결성한 지 15년이 된 국내를 대표하는 실력파 밴드이다. 국내뿐만 아니라 영국, 미국, 캐나다 등 해외에서도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작년 ‘한국대중음악상’에서 3관왕을 수상하는 등 탄탄한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가시가 박힌 사과’라는 뜻의 쏜애플은 최근 홍대씬에서 가장 주목받는 밴드다. 이국적이면서도 매혹적인 멜로디와 독특한 보컬, 철학적인 가사로 무장한 쏜애플은 평단과 대중의 호평을 동시에 받고 있다.

 

지난 달 2집 ‘이상기후’를 발표한 쏜애플은 설치미술과 사진, 회화 등 다른 예술 장르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시행하는 등 다양한 예술적 실험도 펼쳐왔다.

 

이번 현대카드 부산 파이낸스샵 공연에는 부산지역 실력파 뮤지션인 ‘크랜필드’도 무대에 오른다.

 

크랜필드는 역량 있는 뮤지션들의 대표 음악 프로그램인 에서 올해 ‘5월의 헬로루키’로 선정될만큼 가능성을 인정받고 있는 밴드다. 특히 부산에서 활동을 시작한 크랜필드는 부산 관객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특별한 무대를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사이키델릭한 록 사운드로 가득찬 특별한 무대를 준비하고 있다.”며 “이번 부산 파이낸스샵 공연이 부산 시민들에게 한 여름 밤에 특별한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공연은 7월 25일(금) 오후7시 30분부터 시작되며, 관람을 원하는 사람들은 오후 7시부터 선착순 입장이 가능하다(무료). 이와는 별도로 사전신청을 원하는 고객은 현대카드 MUSIC 홈페이지(www.hyundaicardmusic.com) 내 참가신청 페이지에서 신청하면 된다.


현대카드 부산 파이낸스샵은 부산의 중심지역인 서면 쥬디스태화 빌딩 1층(부산시 부산진구 부전2동)에 위치하고 있으며,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문을 연다(일요일 및 공휴일 휴무). 운영시간은 낮 12시부터 저녁 9시까지다.


부산 파이낸스샵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부산 파이낸스샵(051-804-2121)과 현대카드 고객센터(1577-6000)를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